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닫기

바로가기 서비스

전남대학교병원 통합검색

질병정보

턱관절 증상과 치료법

과명 : 구강내과 / 교수명 : 김병국

턱관절 증상과 치료법

 

 하품을 하다가 입이 다물어지지 않았다든지, 음식물을 씹을 때 `딸각' 소리가 났던 경험은 누구나 한두 번쯤 있었을 것이다.
 평소 턱에서 자주 소리가 나고 얼굴에 좌우 균형이 맞지 않아 일그러져 보이는 경우 턱관절(악관절) 장애일 가능성이 크다. 의외로 턱관절 장애를 앓고 있는 사람들이 많은데 우리나라의 경우 전체인구의 5∼7% 정도가 치료를 요하고 소리가 나는 경우는 3∼4명 중 한명 꼴로 흔하다.
 턱관절의 증상과 치료법에 대해 전남대병원 김병국 교수(치과)의 도움말로 알아본다.
 턱관절은 아래턱뼈와 머리뼈가 만나 이루는 귀앞 부위의 관절로, 음식물 섭취 등 턱운동을 할 때 지렛대 역할을 하는 부분. 이런 턱관절에 병이 생기면 처음엔 귀나 턱 부위에서 소리만 나다가 점차 진행되어 통증을 느끼게 되고, 심한 경우 입이 잘 안 벌어지는 상태까지 이른다.
 또 두통이나 얼굴, 목 등의 통증이 동반되기도 한다.
 턱관절 장애는 증상이 나타났다 곧 사라지는 경우도 많아 가볍게 여겨 진단을 받지 않기 때문에 치료시기를 놓치기 쉬운 질환이다.
 턱관절병은 한동안 증상을 보이다가 이내 사라지는 경우가 많아 스스로 진단이 쉽지 않지만 예방 및 치료 시기를 놓치면 턱관절과 인접한 조직이 파괴되거나 변성돼 턱디스크, 턱인대 파열, 턱관절 유착, 턱관절염 등 보다 심각한 질환으로 악화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턱관절병은 잠잘 때 심하게 이를 갈거나, 평상시 턱을 가만히 두지 못하고 계속 움직이는 사람, 또 이를 악무는 습관이 있는 사람에게 생기기 쉽다.
 정신적 긴장과 스트레스가 턱주위 근육을 흥분시키고 치아의 맞물림을 어긋나게 하여 관절에 무리한 힘이 가해져 일어난다.
 특히 20∼30대 여성과 수험생들에게 턱관절병이 많다. 이유는 좋지 않은 자세와 습관 그리고 스트레스 때문으로 추측된다.
 턱관절 장애의 원인은 크게 세 가지를 꼽는다. 첫째 스트레스, 둘째 충치^풍치 등으로 인한 치아 맞물림 이상(부정교합), 셋째 이갈기^이악물기 등 나쁜 생활습관을 말한다.
 이밖에 교통사고, 폭행, 외상 등으로 이빨을 뽑고 새로 인공치아를 해 넣지 않을 경우에도 치열이 변하거나 한쪽으로만 씹는 습관으로 가 턱관절 장애를 부를 수 있다.
 턱관절 장애는 20∼30대 여성이나 중고생, 수험생 등 좋지 않은 자세나 습관, 스트레스로 고생하는 계층에서 많이 나타난다.
 입을 벌리고 다물기가 불편할 때, 음식을 씹거나 턱을 크게 움직이면 귀 근처가 아픈 경우, 하품을 하거나 입을 크게 벌릴 때 입이 안 다물어지는 경우 턱관절병을 의심해 봐야 한다.
 또 입을 여닫을때 지그재그로 움직이거나 달그닥거리는 소리가 나고,이를 꽉 물면 턱관절 부위가 묵직하거나 아프고, 침을 연속해서 3번 이상 삼키기 힘든 것도 초기증상.
 턱 주위와 머리뼈가 자주 아프고 목이나 어깨가 뻣뻣해지기도 한다. 심하면 현기증이나 편두통, 귀의 통증으로 이어진다.
 턱관절 장애를 적절히 치료치 않으면 골 구조의 변화를 초래하는 퇴행성 골관절염이 나타날 수 있다.
 제때 치료치 않은 환자는 만성적인 통증에 시달리게 되며, 종종 우울증 증세까지 보일 수 있다.
 발병 초기에는 진통.소염제, 근이완제 및 스테로이드제 등 약물치료와 초음파 치료, 경피성 전기 신경자극 치료나 미세 전류치료 등 물리치료를 시행하면 완치가 가능하다.
 또 원인이 된 관절을 알아낸 뒤 문제 부위의 아래턱 어금니를 붙잡고 아래턱을 앞쪽 아래로 끌어당겨 원래 위치에 가도록 하는 턱관절 가동술만으로 곧바로 정상적으로 입이 벌어지는 사람도 있다.
 더운찜질, 얼음찜질, 초음파치료, 전기침자극 등 물리치료를 통해 근육을 이완시키고 통증을 조절해 아래턱의 운동범위를 정상으로 개선시키기도 한다.
 그밖에 침, 바이오피드백, 통증 부위에 대한 주사, 교합조정, 보철 및 교정치료 등 여러 치료법이 쓰인다.
 어느 정도 질환이 진행되어 관절 내 물렁뼈의 위치와 형태에 이상이 생기면 틀니 비슷한 턱관절 교정장치(스프린트)를 사용하기도 한다.
 물렁뼈의 위치와 형태 이상이 더욱 심해지고 관절내에 섬유화 등의 병변이 생기면 전신마취 상태에서 턱관절을 개방하여 턱관절 수술을 한다.
 다양한 치료법으로 환자의 약 80∼90%는 완쾌되거나 증상을 상당히 완화시킬 수 있고, 이때 머리^목^어깨의 통증도 대부분 개선된다.

고객만족도 평가
  • 현재만족도90.0%
챗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