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닫기

바로가기 서비스

  • 건강한 생명, 행복한 미래. 전남대학교병원
  • 건강한 생명, 행복한 미래. 전남대학교병원
  • 진료일정
  • 예약조회
  • 진료예약
  • 진료과 / 의료진 찾기

CNUH 사랑 나눔, 행복 더하기

더보기

인물포커스

화순전남대병원 윤숙정 교수 국내·외 발표논문 ‘최우수상’ 동시 수상
화순전남대병원 윤숙정 교수 국내·외 발표논문 ‘최우수상’ 동시 수상 ‘동아학술상’ ‘현대약품학술상’ 받아 관련분야 한해 동시수상 국내 처음     <화순전남대병원 피부과 윤숙정 교수>   화순전남대학교병원 윤숙정(피부과) 교수가 올해 국내외에 각각 발표한 논문으로 ‘동아학술상’과 ‘현대약품학술상’을 동시에 수상했다. 관련분야에서 한 해에 국외와 국내에 발표한 논문으로 최우수상을 동시수상한 것은 국내 최초의 사례다.   윤교수는 최근 서울 코엑스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제70차 대한피부과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국제피부연구학회지’ (The Journal of Investigative Dermatology 2018;138(4):933-945)에 게재한 ‘한국인의 말단 흑색종과 멜라닌세포성 모반에서 유전자 변이의 발견: 유전자 돌연변이와 흑색종세포 특징의 연관성’(Genetic Alterations in Primary Acral Melanoma and Acral Melanocytic Nevus in Korea: Common Mutated Genes Show Distinct Cytomorphological Features)이라는 논문이 최우수논문으로 선정돼 ‘동아학술상’을 받았다.   ‘동아학술상’은 매년 외국저널에 게재된 논문 중 창의력과 우수성이 인정되는 최우수논문의 집필자에게 주어지고 있으며, 윤교수는 지난 2013년에 이어 두번째로 수상하게 됐다.   윤교수는 또한 ‘대한피부과학회지’(2018;56(3):161-166)에 발표한 논문이 올해의 최우수논문으로 뽑혀 ‘현대약품학술상’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피부암 분야의 권위자로 손꼽히는 윤교수는 특히 한국인 흑색종의 임상적 특징을 처음으로 분석했다. 한국인 흑색종 환자들을 대상으로 유전자 돌연변이를 찾아낸 것도 윤교수의 주요 업적이다.   지금까지 국내에 120여편, 국제학술지에 90여편의 논문을 발표했다. 국제적 피부암 관련서적을 세계적인 피부암 대가들과 공동집필하기도 했다. 지난2015년부터 현재까지 대한피부암학회 학술이사를 맡아 학술프로그램, 공동연구 등을 주도하고 있다.

더보기

칭찬합시다

신경외과 중환자실 간호사 선생님들 그리고 김유섭 교수님, 이태규 선생님 감사합니다.
1월 초부터 얼마전까지 신경외과 중환자실에 있었던 환자 보호자입니다. 이제 갓 20살이 되어 건강하게 성인이 되어야 할 아이가 쓰러지고 응급 앰뷸런스를 타고 전남대학교 응급실에 들어섰을 때는 절망적이었습니다. 예후가 좋지 않다는 말과 함께 마음의 준비를 해야한다는 응급실 의사 선생님의 말씀에 가족들 모두 참담한 심정이었고 환자를 잃을까봐 노심초사했었습니다. 당일 급하게 머리에 관만 꽂는 수술을 마치고 신경외과 중환자실에서 1달 가까이 지내게 되었습니다. 입원 당시 인공호흡기며 알 수 없는 의료 장비들이 환자의 몸을 칭칭 감고 있고 의식도 없는 아이를 한 달 동안 정성스럽게 간호하며 치료해주셔서 드디어 일반 병실로 전실하게 되었습니다. 김유섭 교수님과 이태규 담당의 선생님과 신경외과 중환자실 김문희 간호사 외 간호사 선생님들(한 분 한 분 이름을 다 거론하지 못해 죄송합니다.)께 너무나 감사합니다. 면회시간마다, 시술이나 수술시마다 빠짐없는 설명과 최선을 다해주시는 모습에 너무나 감동받았고, 무엇보다 희망을 놓지 않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환자도 감동받았는지 의식은 차리지 못했지만 자가호흡도 할 수 있게 되었고, 통증자극에도 반응을 합니다. 환자가 점점 나아지는 모습에 가족들 모두 희망을 잃지 않고 함께 버텨가고 있습니다. 일반병실로 전실하고 나서 김유섭 교수님과 이태규 담당의 선생님은 뵐 수 있지만, 신경외과 중환자실 간호사 선생님들은 앞으로 볼 수 없게 되어 이렇게나마 감사의 인사드립니다. 그동안 감사했습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