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닫기

바로가기 서비스

  • 진료일정
  • 진료예약
  • 진료과/의료진 찾기

    이달의 의료진 정형외과 김명선 교수, 아시아태평양 정형외과학회 수부상지분과 학술위원장, 미국 견주관절학회 및 수부외과학회 정회원, 대한견주관절의학회 우수학술상 수상 이달의 의료진 정형외과 김명선 교수, 아시아태평양 정형외과학회 수부상지분과 학술위원장, 미국 견주관절학회 및 수부외과학회 정회원, 대한견주관절의학회 우수학술상 수상

CNUH 사랑 나눔, 행복 더하기

더보기

인물포커스

최수진나 교수, 보건복지부 장관상 수상
최수진나 교수, 보건복지부 장관상 수상 장기이식 활성화 공로 인정받아 <사진설명 : 전남대병원 장기이식센터장 최수진나 교수>   전남대학교병원 최수진나 장기이식센터장(이식혈관외과 교수)이 지난 14일 서울에서 진행된 ‘제5회 생명나눔 주간 기념식’에서 장기이식 활성화 공로를 인정받아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이 주관하는 ‘생명나눔 공로상’은 장기기증의 가치를 제고하기 위한 상으로, 매년 장기기증 활성화에 공로가 큰 의료진을 선정해 수여하고 있다.   최수진나 센터장은 올해 호남·충청지역 최초로 신장이식수술 727례, 간이식 120례를 돌파하는 등 수준 높은 이식수술을 펼치면서 뇌사장기기증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최 센터장은 지난 2021년 한국장기조직기증원으로부터 생명나눔 공로상과 2014년엔 장기기증자 활성화 유공자 부문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최 센터장은 “현재 이식을 받고자 대기하는 대기자는 4만명이 넘어가고 있고 지금도 적절한 공여 장기가 없어 매일 평균 7명이 대기 상태에서 이식을 받지 못하고 사망을 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면서 “환자들에게 더 많은 이식의 기회가 제공돼 새로운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뇌사자 장기기증 활성화 및 이식의 발전이 이뤄지고 장기기증자의 숭고한 뜻이 잘 지켜질 수 있도록 헌신하고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남대병원 장기이식센터는 지난 2012년 한국장기조직기증원과 장기기증활성화(DIP) 프로그램 협약을 시작으로 뇌사자 관리 업무와 장기기증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더보기

챗봇